[건강칼럼] 상악동 임플란트 시 자기치아뼈이식 선택한다면? > 전문가칼럼 | 인천화이트드림치과 | 인천치과 | 인천임플란트 | 인천교정치과 | 인천치아교정 | 구월동치과
20,000

[건강칼럼] 상악동 임플란트 시 자기치아뼈이식 선택한다면? > 전문가칼럼

본문 바로가기

WHITE DREAM DENTAL CLINIC

화이트드림 전문가 칼럼


[건강칼럼] 상악동 임플란트 시 자기치아뼈이식 선택한다면?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화이트드림치과 댓글 0건 조회 53회 작성일 24-07-03 15:38

본문


[건강칼럼] 

상악동 임플란트 시 자기치아뼈이식 선택한다면?


02765bc53fcd654ecd61961a320ee977_1719988509_287.jpg
고신석 원장 



어금니는 음식을 씹어서 잘게 부수고 소화를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. 

어금니가 손상되면 음식 섭취부터 불편해지고, 소화불량이 발생할 수 있다. 

게다가 부드러운 음식만 찾게 돼 영양 불균형 상태가 될 수도 있다.

 

이처럼 치아가 한 개만 손상돼도 일상생활이 불편해질 수 있고, 

전신의 건강이 저하될 수 있다. 따라서 치아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 

즉시 치료해야 하며 가능한 한 자연치아를 보존하는 게 중요하다. 

그러나 치아 보존 자체가 어렵다면 발치 후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게 좋다.


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외관, 구조가 매우 유사한 인공치아이다. 

잇몸뼈에 인공치근을 식립하고 지대주와 크라운을 연결하는 과정으로 시술하며, 

앞니와 어금니 모두 치아가 빠진 부위를 하나하나 대체할 수 있다.

 

위 어금니가 빠져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한다면 상악동 거상술과 뼈이식이 필요할 수 있다. 

상악동은 광대뼈 아래와 위턱뼈 사이의 빈 공간인데, 위 어금니 상실 후에는 상악동이 점차 내려오게 된다. 

그리고 잇몸뼈 두께가 얇아지고 약해질 수 있다. 따라서 내려온 상악동을 들어올리는 상악동 거상술과

 부족한 잇몸뼈를 보충하는 뼈이식 후 임플란트를 시술해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.

 

뼈이식을 진행할 때는 개개인에게 적합한 재료를 선택해야 한다. 

자가골, 동종골, 합성골 등 여러 재료 중에서 자기치아인 자가골을 선택한다면 

생착력이 높고 유전적 결합에 큰 문제가 없어 임플란트를 성공적으로 식립하는 데 도움이 된다. 

자기치아를 선택하면 발치했거나 발치 예정인 치아 등을 사용하며

 이식재로 처리한 후 잇몸뼈가 부족한 곳을 보충할 수 있다.

 

발치한 치아를 뼈이식재로 만드는 데는 열흘 정도의 기간이 소요된다. 

따라서 발치 후 뼈이식을 바로 진행하며 임플란트를 식립하기는 어려우며, 

일정 기간을 기다린 뒤 시술해야 한다. 개개인의 잇몸 상태, 

전신 건강 상태 등에 따라서도 시술 기간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, 

의료진과 충분히 논의한 후 시술하는 게 좋다. (구월동 화이트드림치과 고신석 원장)


원문기사 바로가기 

[건강칼럼] 상악동 임플란트 시 자기치아뼈이식 선택한다면? (vegannews.co.kr)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  • 화이트드림치과의원 | 대표: 황규승 | 주소: 인천시 남동구 인하로489번길 4 맨하탄빌딩 8F
    사업자번호 : 392-15-01052 | TEL: 032-219-2880 / FAX : 032-219-2828,2829
    COPYRIGHT 2019 White Dream Dental. ALLRIGHTS RESERVED.